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 보라매병원을 방문, 환자대기소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장을 방문, “감염이 확산하지 않도록 차단하는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찾아 “정부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로 급격히 확산되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감염 확산을 막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세계로 빠르게 번지고 있는 우한 폐렴이 국내에서도 잇따라 발병하자, 감염병 차단의 최전선인 지역 의료기관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정 총리는 이날 병원을 찾았다. 정 총리는 선별진료소에서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으로부터 대응 상황을 보고받은 뒤, 선별진료소 설치ㆍ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병원 응급실 내 격리병상과 감염병동 내 음압장비, 격리병상 등도 살폈다. 이날 방문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함께 했다.

정 총리는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의 경험으로 선제적으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정부와 지자체의 공감대가 형성돼있는데, 이를 실천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복지부와 지자체, 의료기관 간 정보 공유와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들도 증상이 있는 경우, 병원 이동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미리 연락하는 등 확산 방지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에도 근무를 하고 있는 의료진 및 병원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대응에 어려움이 없도록 정부가 최대한 지원하겠으니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