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반의 ‘백미밥’과 ‘잡곡밥’.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햇반’이 지난해 총 누적 매출 3조원, 누적 판매량 30억개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23년간 판매된 햇반은 나란히 배열하면 둘레 4만192km의 지구를 10바퀴 가량 돌릴 수 있는 수량으로, 그간 사용한 쌀의 총량은 400만 가마니에 육박한다.

1996년 12월 출시된 햇반은 매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보여왔다. 지난해에는 전년의 15% 성장한 4,860억원 매출을 올리며 4억5,500만개가 팔렸다. 국민 1인당 한 해에 햇반을 9개씩 먹은 셈이다.

CJ제일제당 측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감안하면 올해는 햇반의 5,000억원대 초메가 브랜드 등극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햇반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71%를 기록했다. 지난해 즉석밥 시장 규모는 3,920억원으로, 2018년 3,656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7%가량 성장했다.

이 같은 성과는 햇반이 급할 때 찾던 ‘비상식’이 아니라 쌓아두고 언제든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일상식’으로 확실히 자리잡았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밥을 사먹는다’는 개념조차 없었던 시절, 핵가족과 맞벌이 가구 증가, 전자레인지 보급률 증가에 따른 사회적 변화와 흐름을 재빠르게 읽고 선제적 기술 개발과 투자에 나선 결과”라고 분석했다.

햇반 출시 24년주년을 기념한 한정판 기획 상품인 ‘네모햇반’.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올해 햇반 출시 24년째를 맞아 사각용기 24개들이 한정판 기획 제품 ‘네모햇반’을 홈플러스에서 선보인다. 최초 출시 당시에는 사각용기로 출발했던 것에 착안해 준비한 제품이다. 2001년 둥근 용기 햇반이 출시되면서 두 가지 형태를 병행해 생산해 왔지만, 둥근 햇반 수요가 워낙 커서 사각용기는 이번 한정판 제품을 마지막으로 생산을 중단한다.

신수진 CJ제일제당 햇반혁신팀 부장은 “햇반은 안전성, 편리성, 갓 지은 밥맛, 최고의 품질 등 식품과 관련된 연구개발 기술이 총집약돼 있는 상온 가정간편식(HMR) 대표 제품”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