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발사 초기 신호일 수도”
에스퍼 美국방 “면밀 주시”
북한 평양 인근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 차량 활동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CNN이 26일 보도했다. CNN 캡처

북한 평양 인근의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 미사일 발사 또는 엔진시험의 준비 신호일 수 있는 차량 활동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 15형’을 생산한 곳으로 북한의 미사일 개발 핵심시설 중 하나다.

미국 CNN방송은 최근 며칠간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 차량 활동이 목격됐다고 복수의 미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다만 이 차량들이 미사일의 연료 주입에 관여된 것으로 여겨지지는 않으며, 당국자들도 북한이 단거리ㆍ중거리미사일 발사나 엔진시험을 향해 움직이고 있는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당국자는 “이런 활동은 미사일 시험에 앞서 우리가 봐온 것과 일치한다”며 “임박한 시험발사 징후는 없지만 항상 그렇듯 이를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산음동 시설에서의 차량 활동은 최근 몇 달간 간헐적으로 포착됐다. 2017년부터 이 시설을 관찰해온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비정상적 차량 활동은 해석하기 어렵다”고 전제한 뒤 “지도부의 공장 방문이라면 ICBM이나 우주 발사체 제조의 처음 또는 마지막일 수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서해(위성발사장)나 다른 시설처럼 이 곳에서도 활동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CNN은 또 “최근의 위성사진들을 보면 산음동 연구단지에 청색의 대형 컨테이너도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위성사진에서 처음 확인된 컨테이너의 모습은 나흘 뒤 없어졌다가 16일 다시 나타나더니 19일에 또 사라졌다. 아직까지 컨테이너의 내용물은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4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안보포럼 행사에서 북한의 ‘새로운 전략무기’ 위협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이 핵탄두 운반능력을 갖춘 장거리탄도미사일 구축을 시도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전진하기 위한 최상의 길은 정치적 합의를 이루는 것”이라며 북핵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