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역 전광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안내가 나오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본부는 26일 국내 환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54세 한국인 남성 A씨는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했다. 이 환자는 우한시 거주자로, 입국 후 의심 증상으로 25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해 당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A씨 확진으로 국내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총 3명으로 늘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