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25일 필리핀 마닐라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사찰에서 중국 명절인 춘절을 맞아 기도하고 있다. 마닐라=AP 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필리핀 당국이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들을 오는 27일까지 전원 본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25일 현지 일간 인콰이어러 등에 따르면 필리핀 당국은 우한이 봉쇄되기 전 필리핀 중부 칼리보 공항을 통해 자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오는 27일까지 귀국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에 머문 중국인 관광객들의 패키지 여행 일정이 끝나면 다른 지역 방문이나 일정 연장을 허용하지 않고 곧바로 돌아가도록 하는 식이다.

필리핀 당국은 잠복기간 등을 고려, 여객기편으로 송환작업을 서둘러 완료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과 24일 각각 178명과 143명이 귀국했고, 나머지 331명도 이날과 27일 두 번으로 나뉘어 중국에 돌아간다. 우한발 필리핀행 직항편은 이미 지난 23일부터 운항이 금지된 상태다. 카르멜루 아르실라 필리핀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은 “강제송환이 아닌 일정에 따라 돌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3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8일 관광 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한 우한시 거주 30대 중국인 여성이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일본에선 가나가와(神奈川)현에 거주하는 30대 중국인과 관광 목적으로 도쿄를 방문한 40대 중국인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은 바 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