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으로 짝지어진 조로는 최초로 메이저대회 남자 복식에 출전하는 남지성(왼쪽)-송민규(오른쪽)가 엄지를 치켜 세우며 웃어 보이고 있다. 선수 제공

호주오픈에 출전한 남지성-송민규 조.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남지성(27ㆍ세종시청ㆍ복식 115위)-송민규(30ㆍKDB산업은행ㆍ복식 128위) 조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 상금 7천100만달러) 남자 복식 2회전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남지성-송민규 조는 25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복식 2회전에서 미카일 쿠쿠슈킨-알렉산데르 버블릭(이상 카자흐스탄) 조에 1-2(7-6<7-3> 4-6 5-7)로 역전패했다.

전날 한국 선수끼리 조를 이뤄 메이저 대회 복식 본선 첫 승을 따낸 남지성-송민규 조는 1세트 게임스코어 2-5 열세를 뒤집고 기선을 잡았다. 2세트를 내준 뒤 3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2-4로 끌려가다가 5-5까지 따라잡았지만 이후 연달아 두 게임을 내주면서 분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남녀 단ㆍ복식 본선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은 모두 탈락했다. 남자 단식 권순우, 여자 단식 한나래가 1회전에서 탈락했고 호주오픈에 한국인 남자 복식조로 처음 출전한 송민규-남지성 조는 2회전에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 선수의 메이저 대회 복식 본선 역대 최고 성적은 이형택(2005년 프랑스오픈), 정현(2018년 호주오픈)의 남자복식과 이덕희(1983년 프랑스오픈)의 여자복식 16강이다. 다만 이들은 모두 외국 선수와 한 조를 이뤄 올린 성적이다.

25일 시작된 주니어 단식 여자부에 박소현, 구연우, 백다연이 출전한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