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전날 화재로 남성 1명 사망… 경찰 “분신 가능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설연휴 전날 화재로 남성 1명 사망… 경찰 “분신 가능성”

입력
2020.01.24 16:39
0 0
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가 시작되기 하루 전 공원에서 불이 나 남성 1명이 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공원에서 불이나 60대 남성 1명이 온 몸에 화상을 입은 채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벤치 앞에 무언가 타고 있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시신 주변에는 불에 탄 플라스틱 통과 라이터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문 감식을 통해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인근 폐쇄회로(CC)TV를 입수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현장에 유서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공원 벤치 일부만 태웠을 뿐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