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 부근 부산 방향(왼쪽)이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늘어나며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들어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지는 등 본격적인 ‘귀성 전쟁’이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요금소 기준(승용차 이용)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의 경우 △서울-부산 6시간20분 △서울-대구 5시간20분 △서울-광주 5시간50분 △서울-대전 4시간40분 △서울-강릉 3시간 △서울-목포 6시간 △남양주-양양 1시간5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1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4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 △양양-남양주 1시간50분 등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귀성 방향의 경우 오전 10~11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6~7시에 절정을 보이다가 24일 오후 6~7시쯤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76만대로,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9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성방향으로 혼잡하면서 평소 토요일보다 정체가 심하겠다”며 “귀경 방향은 오후 시간대 평소 일요일 수준의 정체를 보이겠고 24일 새벽시간까지 귀성방향 정체가 지속되겠다”고 말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