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일용직 근로자가 바로 뛰어들어

'김포 의인' 60대 일용직 조만호씨. 김포경찰서 제공

최근 경기 김포에서 어린이집 통학 차량 추락 사고 때 60대 일용직 근로자가 어린이 9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3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일용직 근로자인 조만호(61)씨는 지난 7일 오후 5시30분쯤 김포시 통진읍 서암리 한 도로에서 우연히 어린이집 통학 차량과 1t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를 목격했다. 충격을 받은 통학 차량은 곧바로 3, 4m 높이의 다리 밑 농수로로 추락한 뒤 옆으로 쓰러졌다.

당시 농수로에는 비가 오는 데다 성인 허리까지 잠길 정도로 물이 차 있어서 인명피해가 예상되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조씨는 지체 없이 농수로로 뛰어들어 통학 차량에 타고 있던 3∼5세 어린이 9명을 한 명씩 구조했다. 다행히 어린이들은 사고 당시 모두 안전띠를 매고 있어서 이마가 붓거나 손이 긁히는 등 가벼운 찰과상만 입었다.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조씨가 어린이들을 모두 구조한 상태였다. 조씨는 경찰에서 “사고 차량이 노란색인 것을 목격하고 어린이들의 안전이 염려돼 곧바로 현장에 뛰어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가 공동체 치안 활동에 큰 공을 세웠다고 판단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