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이 22일 우한 폐렴에 대한 긴급위원회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로이터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을 중심으로 여러 나라로 확산하고 있는 ‘우한(武漢) 폐렴’의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23일(현지시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HO는 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소집된 긴급 위원회에서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정을 유보하고 23일 정오에 다시 위원회를 소집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면 지난 10년 사이 6번째 사례가 된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긴급 위원회 이후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충분한 정보와 고려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면서 “그 결정은 내가 매우 심각하게 고려하는 것 가운데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것은 진화하고 복합한 상황”이라면서 “오늘 위원회의 논의는 훌륭했지만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 대행은 “가족이나 건강 관리 시설 내에서처럼 가까운 접촉자 사이에서 사람 간 전염이 된다는 증거가 있다”며 “이는 호흡기 질환과 함께 예상치 못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우리는 3차, 4차 전염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보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WHO 비상위원회가 결정을 위해 23일 오전 우한 당국이 발표할 우한폐렴 확진자 집계 등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WHO가 선포할 것으로 예측되는 국제적 비상사태는 가장 심각한 전염병의 경우에만 사용하는 규정이다.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해당 전염병 발생 국가에 교역,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각국에 전달되고 국제적 의료 대응 체계가 마련되게 된다.

중국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중국 국가보건위원회(NHC)는 WHO 등 국제기구 전문가들을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으로 초청했다.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은 22일 공식 트위터에 글을 올려 중국 정부가 우한 폐렴 관련 정보를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해 다른 국가 및 지역에 15차례에 걸쳐 공유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도 WHO에 제공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