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중국대사관, 트위터 통해 “우한 폐렴 대응 위해 국제 공조”
트위터 캡처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시를 봉쇄한 데 이어 주미중국대사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력 대응 중임을 강조했다.

주미중국대사관은 23일 트위터에서 “중국 국가보건위원회(NHC)는 태국과 일본, 한국, 미국 및 주중대사들에 감염병 확진 정보 및 최신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미중국대사관은 또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다른 국가들과 15차례 정보를 공유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서열도 WHO에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NHC는 WHO 전문가를 우한에 초대해 4차례 회의를 열고 초기 대응을 자문했다”고 덧붙였다.

CCTV에 따르면 중국은 감염병 확산이 우려되는 최대 명절을 앞두고 우한 폐렴 발병지인 우한 지역에 아예 봉쇄령을 내렸다. 봉쇄령에 따라 우한시 거주민들은 특별한 사유 없이는 우한시를 벗어날 수 없으며 대중교통과 항공편 등의 교통망도 일시적으로 23일 오전 10시(현지시간)을 기준으로 끊기게 된다.

우한 폐렴은 지난해 12월 우한시내에서 집단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지칭한다. 최초 발생지는 ‘화난 해물 도매시장’으로 추정되며 이어 베이징, 상하이 등에서 확진자가 나오며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중국 정부는 2003년 중국과 홍콩에서 648명이 숨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우한 폐렴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럼에도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가 22일 기준 324명으로 늘어나 정부 초기 대응이 부실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감염자를 치료하고 있는 중국 베이징의 디탄 병원. 감염병 응급실 앞에 진료 받으러 온 가족들이 서성이고 있다. 베이징의 확진자는 21일 10명으로 늘었다. 김광수 특파원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