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설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23일 정치권은 전국 각지 기차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40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용산역에서 시민들을 만난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오전 서울역을 찾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은 오전 10시 30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한 뒤 플랫폼에서 부산행 열차를 배웅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오전 11시 40분 용산역 대합실에서 홍보물을 배포한 뒤 목포ㆍ여수엑스포행 열차 앞에서 귀성객을 배웅한다.

새로운보수당 대표단도 오전 9시 45분 서울역에서 인사에 나선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오전 9시 서울역 앞에서 고향을 찾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은 오전 9시 30분 용산역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연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