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확인된 22일 마카오의 한 호텔 직원이 고객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마카오=EPA 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시가 있는 후베이(湖北)성 정부가 22일 밤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오후 10시(현지시간) 기준 후베이성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4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폭발적으로 늘어 540명이 넘는다.

우한시는 이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우한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제지를 무시하고 공공장소에 들어오면 관련 주관 부문이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한시는 또 이날부터 시를 드나드는 차량의 탑승자를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실시해 열이 나는 사람은 검사를 위해 바로 지정 병원으로 보낸다.

아울러 야생동물의 우한 진입을 금지하고 불법으로 동물을 운송하거나 판매하는 행위를 강력히 단속한다. 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판매된 야생동물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