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사망자 17명으로 늘어… 확진자는 540명 이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중국 우한 폐렴 사망자 17명으로 늘어… 확진자는 540명 이상

입력
2020.01.23 00:35
0 0
마카오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확인된 22일 마카오의 한 호텔 직원이 고객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마카오=EPA 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시가 있는 후베이(湖北)성 정부가 22일 밤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오후 10시(현지시간) 기준 후베이성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4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폭발적으로 늘어 540명이 넘는다.

우한시는 이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우한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제지를 무시하고 공공장소에 들어오면 관련 주관 부문이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한시는 또 이날부터 시를 드나드는 차량의 탑승자를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실시해 열이 나는 사람은 검사를 위해 바로 지정 병원으로 보낸다.

아울러 야생동물의 우한 진입을 금지하고 불법으로 동물을 운송하거나 판매하는 행위를 강력히 단속한다. 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판매된 야생동물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