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최순실ㆍ조국, 외모 달랐어도 이런 일 벌어졌을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경율 “최순실ㆍ조국, 외모 달랐어도 이런 일 벌어졌을까”

입력
2020.01.23 00:11
0 0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초청 강의에 참석, 한국 경제를 진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강연을 하던 중 진보 진영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한 이유 중 하나가 외모 때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본명 최서원)씨와 조 전 장관의 외모가 달랐다면 그들이 처한 상황은 달라졌을 수 있다는 식의 주장도 했다.

김 전 집행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로운보수당 주최로 열린 ‘낡은 진보와 낡은 보수를 넘어’의 강연자로 나서 “툭 까놓고 최순실씨 얼굴이 다른 얼굴이었다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조국 전 장관의 얼굴이 다른 얼굴이었으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라고 말했다. 김 전 집행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사태’ 때 조 전 장관을 비판한 뒤 참여연대에서 나왔다.

김 전 집행위원장은 “참여연대 간사 중 조국을 어떤 이유로 찬성하는지 얘기를 들어보면 ‘잘생겼다’, ‘멋있다’고 한다. 충격을 받았다”며 당시 참여연대 분위기를 설명하기도 했다.

김 전 집행위원장은 이날 강연에서도 조 전 장관에 대해 비판을 퍼부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선의를 믿고 사모펀드의 실체에 다가가고자 했는데 어느 시점부터 조 전 장관의 민정라인 전체를 못 믿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집단으로 무엇인가를 속이고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를 보면서 광기를 느꼈다. 모두를 말살시킬 수 있는 광기”라고 덧붙였다. 더 나아가 김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한 글자로 규정하라고 하면 ‘부패’, 부수적으로는 ‘위선’”이라고 지적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