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은 휴가 중 성전화 수술을 받고 돌아온 변희수 하사관에 대해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변 하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전역 결정을 철회해달라”는 기자회견을 연 뒤 눈물을 흘리며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