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공약 발표 자리서 “반려동물 14년 만에 작고했다” 밝혀 
 네티즌들 “‘사람의 죽음’ 높이는 표현인데…” 지적 일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반려견 동반카페 마포다방에서 열린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MBC 방송화면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반려동물에 ‘작고’라는 표현을 써 구설에 올랐다. 황 대표는 앞서 육식을 금하는 불교계에 육포를 선물해 곤욕을 치른 바 있어 더욱 따가운 눈총이 쏟아지고 있다.

황 대표는 2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반려동물 동반카페에서 진료비 지원, 관리기구 마련 등을 골자로 하는 반려동물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 경대수 한국당 반려동물 공약개발단 팀장 등과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상임대표 등 동물자유연대 소속 활동가들이 참석했다.

이날 황 대표는 “몇 년전에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14년 만에 ‘작고’했다. 보낼 때 가슴이 무겁고 아팠다”며 “그 뒤 반려동물을 기르지 못하고 있었는데,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많은 분들과 관심을 가지던 중 (공약발표의)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발표할 공약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선진적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시에는 별다른 문제가 안됐으나 해당 발언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면서 뒤늦게 듣기 불편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작고는 고인이 됐다는 뜻으로 사람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인데, 반려동물에게 붙인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

온라인에서는 “작고라는 표현을 동물에게 쓰다니, 코미디에서나 나올 법한 발언”(ga****) “공약 걸리 전에 한글 공부부터 해야 할 듯”(ne****) “자식이 먼저 죽어도 작고라는 말을 안 쓰는데, 반려동물이 아무리 소중했어도 작고라는 표현을 쓰다니 이해가 안 간다”(말****)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황 대표의 반복되는 구설수가 4월 총선 표심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황 대표는 앞서 조계종 총무원 등에 육포를 설 선물로 보냈다가 이를 뒤늦게 확인하고 회수했다. 한국당은 “선물 배송업체 측과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