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다녀온 30대 남성…”환자 상태 양호”
CDC "미국과 전세계서 추가환자 발생 예상"
우한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공항 검역활동 확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에서 첫 우환폐렴 감염자가 나온 사실을 밝히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우한(武漢)을 진원지로 한 신종 전염병인 '우한 폐렴'이 아시아에서 확산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첫 감염자가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국 워싱턴주(州) 시애틀 인근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로 진단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30대 남성인 이 환자는 15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뒤 19일 의료 당국을 찾았다. 이 환자의 증상과 여행 이력 등으로 우한 폐렴을 의심한 의료진은 CDC에 시료를 보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환자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격리돼 입원해 있다고 보건 당국은 전했다. CDC는 확진 환자가 나옴에 따라 이 환자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역학 조사에 나섰다. CDC 관계자는 “우리는 미국과 전 세계적으로 추가적인 환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CDC는 우한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CDC는 여행 경보 2단계일 때 여행객들이 아픈 사람이나 동물 등과 접촉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 CDC는 17일부터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3개 공항에서 중국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한 검역 활동을 벌여온 데 이어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등 2곳에 대해서도 검역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