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투표,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 낙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투표,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 낙점

입력
2020.01.22 01:28
0 0

의성 투표율 88.69%에 찬성 90.36% 기록 군위군에 크게 앞서

21일 경북 의성군 의성읍 사무소에서 통합신공항을 유치 찬반투표에 참여한 주민들이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권성우 기자 ksw1617@hankookilbo.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투표 결과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가 낙점됐다. 의성군선관위에 따르면 21일 의성과 군위군 주민을 대상으로 치러진 이전지 선정 투표에서 의성군 비안이 가장 많은 투표율과 찬성표를 받아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가 이전지로 결정됐다.

의성군은 투표인수 4만8,434명 중 4만2,951명이 참여해 투표율 88.69%에 찬성 3만8,534명, 90.36%의 찬성률을 기록했다.

군위군은 투표인수 2만2,180 중 1만7,880명이 참여해 투표율 80.61%에 우보 단독후보지는 1만3,114명, 73.34%가 찬성, 소보 공동후보지는 4,605명, 25.75%가 찬성했다.

16~17일 사전 투표에서는 의성군 64.96%, 군위군 52.06%의 투표율을 보였다.

주민투표는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 군위 우보 등 3개 지역의 주민투표율과 찬성율 각 50%를 합산해 군위 우보가 높으면 단독후보지가, 군위 소보 또는 의성 비안이 높으면 공동후보지가 선정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치러진 선거에서 군위군은 투표용지 2장을 받았고, 의성군 주민은 투표용지 1장을 받아 각각 의성 주민은 의성군 비안ㆍ군위군 소보, 군위 주민은 군위군 우보와 군위군 소보ㆍ의성군 비안을 놓고 참정권을 행사했다.

의성 주민 김모(43)씨는 “공항이 유치되면 군위, 의성 할 것 없이 소멸위기 탈출은 물론 한반도의 교통과 경제의 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은 지리적으로 경상도의 중심이자 충청도 이남 지역을 철도와 도로로 연결시킬 수 있는 육상 교통의 요충지이기도 하다”며 “하늘길이 열리면 수도권으로 떠나간 첨단 산업을 다시 남부로 불러들이는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성이 대한민국 경제의 새로운 한 축이 일어서게 되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다”고 소감을 밝혔다.

21일 경북 의성군과 군위군에서는 통합신공항을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 혹은 군위 우보 유치하느냐를 놓고 주민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권성우 기자 ksw1617@hankookilbo.com
군위읍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통합신공항 찬반 투표소 전경. 21일 경북 의성군과 군위군에서는 통합신공항을 의성 비안ㆍ군위 소보 혹은 군위 우보 유치하느냐를 놓고 주민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권성우 기자 ksw1617@hankookilbo.com

권성우 기자 ksw161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