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입담을 뽐냈다. 방송 캡처

김현숙이 품앗이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현숙이 김장 품앗이에 도전했다. 그는 이날 이웃들과 함께 열무를 뽑아 김치를 담갔다.

김현숙은 출연진에게 “품앗이가 정말 좋다. 바쁘고 급한 일이 있으면 이웃집에 아이를 맡기기도 한다. 이웃이 바쁠 때는 우리가 돌봐준다”고 말했다. 김현숙의 말을 듣던 박명수는 “이웃이 바쁘다고 하면 더 바쁜 척을 하는 건 아니냐”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란은 “김현숙 씨는 연예인인데 처음에 이웃들과의 거리감은 없었느냐”라고 물었고 김현숙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나를 어려워했다. 그런데 나는 내가 먼저 다가간다. 다들 편하게 대해 주시더라”라고 답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