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명 한국노총 신임위원장
"현장 배신 않고 노동자 힘 모아 제1노총 지위 다시 되찾을 것"
사회적 대화 불참하진 않을 듯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 및 사무총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동명(오른쪽) 위원장과 이동호 사무총장이 손을 번쩍 들고 있다. 연합뉴스

“더 이상 정부의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위한 들러리가 돼선 안 된다.”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ㆍ사무총장 선거에서 신임 위원장으로 당선된 김동명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 법의 사각지대에서 외면받는 투쟁사업장 문제를 즉각 해결해줄 것을 경고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선거인단 3,336명 중 3,128명이 참가한 이번 선거에서 후보 2번으로 나선 김 위원장은 1,580표(50.5%)를 받았다. 후보 1번인 김만재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위원장(1,528표)을 52표 차이로 제쳤다. 무효표는 20표였다. 사무총장으로는 러닝메이트인 이동호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이 뽑혔다. 임기는 오는 28일부터 3년이다.

그는 이어진 당선인 소감에서도 “문재인 정부와 정책협약을 맺은 주체로서 정부에 약속이행, 이행일정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혀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제1노총 지위 회복과 함께 파탄 난 정책협약 즉각 재검토 및 새로운 정치방침 결정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앞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한국노총과 정책연대협약을 맺었고, 이들 중 대다수가 국정과제에 채택됐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주52시간제 도입 등 정책연대에 담긴 내용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지 않다”며 “선거기간 김 위원장이 말한 바가 있어 향후 한국노총의 노선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9일 서울지역본부 합동연설회에서 김 위원장은 “새로 만들어지는 노조가 한국노총에 오지 않는 건 그간 타협에만 매달리며 현장을 무시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라며 “현장을 배신하지 않고 모든 노동자의 힘을 하나로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 같은 강경 발언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제1노총 지위를 넘겨준 한국노총 내부 분위기를 추스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정부와 대립각을 세워 한국노총의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전략”이라며 “단기적으론 투쟁에 좀 더 방점이 찍히겠지만 그간 한국노총이 취해 온 대화와 교섭이란 운동 노선까지 바꾸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투쟁 중심 노선으로 나갈 경우 민주노총과 차별화하기 어렵다는 점도 한계로 꼽힌다.

노동계 대표로 참여하고 있는 사회적 대화에 불참할 가능성은 적다. 김 위원장 역시 당선 직후 “사회적 대화 활성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관계자는 “사회적 대화에 지속 참여하겠다는 공약을 했던 만큼 한국노총이 노동계 대표주자로 책임 있는 대화에 계속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