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홍(왼쪽) GS건설 사장이 20일(현지시각) 폴란드 단우드 본사에서 열린 인수 축하 행사에서 야첵 스비츠키 EI 회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GS건설이 국내외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 모듈러(조립ㆍModular)주택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과 유럽의 주요 업체 세 곳을 잇따라 인수했다. 국내 건설사가 해외 모듈러 업체를 인수한 첫 사례다.

GS건설은 21일 허윤홍 신사업부문 사장이 20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아위스토크에서 목조 모듈러 주택 전문회사인 단우드 인수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단우드는 독일 모듈러 주택시장 매출 4위 수준의 회사로 인수금액은 1,800억원이다.

모듈러 건축은 공장에서 건축물의 전부 혹은 일부를 생산한 뒤 공사현장에서 조립해 시공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선 아직 초기단계지만, 미국이나 영국 등 시장 규모가 수조원에 이를 만큼 활성화되는 추세다.

GS건설은 선진 시장의 업체들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허 사장은 앞서 16일 영국의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 엘리먼츠 인수를 마무리한 바 있다. 미국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인 S사도 2월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엘리먼츠는 현재 영국에서 21층 고급 레지던스를 시공 중이며, S사도 미국에 세계 최고층 모듈러 호텔을 짓고 있다.

GS건설은 3개사 인수를 통해 해외 모듈러 시장을 선점하고, 미국 및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허 사장은 “인수 업체간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모듈러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