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설을 앞두고 재래시장을 찾았다. 환경부 제공ㆍ연합뉴스ㆍ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말인 18일 서울 중랑구 우림골목시장을 방문해 물가를 점검하며 일행과 함께 떡을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설 명절을 앞두고 16일 전북 군산의 전통시장인 역전종합시장을 찾아 강임준 군산시장 등과 함께 장보기 행사를 하고 있다. 군산=연합뉴스

경자년 설을 앞두고 정부 고위 관료들의 전통시장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두고 민생과 직결된 물가를 점검하고 민심을 확인한다는 의도다. 그러나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한 획기적인 정책보다 서민을 위한다는 이미지 관리에 열을 올린다는 지적도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취임 나흘 만인 18일 서울 중랑구 우림골목시장을 찾았다. 우림골목시장은 2002년 김대중 전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의 상징이 된 곳이기도 하다. 정 총리는 이날 설 성수품 물가를 점검하는 한편 과일을 구입하고 떡을 시식했다.

이에 앞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전북 군산의 역전종합시장을 찾아 장보기 행사를 진행했고, 같은 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에서 동네시장 장보기행사를 열고 설 소비 현황을 점검했다.

20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각각 세종전통시장과 충남 공주시 공주산성시장을 찾아 사회복지시설에 전달할 위문품을 구매했다.

총리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외에 교육부와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서민 경제 정책과 관계가 먼 부처의 장관들이 잇따라 재래시장을 찾아 물건을 구입하거나 음식을 먹고, 상인들과 악수를 나누는 장면은 왠지 낯설다.

평소 시간을 내기 어려운 장관들이 명절 때만이라도 민생탐방을 하는 것도 의미가 없지 않으나 총선을 앞둔 시점인 만큼 범정부적으로 명절 민심 단속에 나선 것 아니냐는 시각 또한 적지 않다.

사진 찍으러 재래시장에 가는 일은 정치인들에게 맡기고 관료는 서민 경제 살리는 정책 수립에 전념해야 하지 않을까.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을 방문하여 동네시장 장보기 현황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0일 세종시 세종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한 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으로 사회복지시설 위문품을 구매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0일 충남 공주시 공주산성시장을 방문해 장바구니에 소망공동체(장애인복지시설)에 전달할 위문물품을 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