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가 북한 관광을 추진하는 것은 명백한 '대북 제재 이탈'이라고 말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소속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정부의 북한 관광 추진과 관련해 명백한 ‘대북 제재 이탈’이라 비판했다.

이날 윤 위원장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북 개별 관광사업은 “‘김정은 금고 채워주기 관광사업’이며 ‘남북정권끼리 정략사업’”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윤 위원장은 “대북 제재는 국제사회가 함께 가는 길”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중재자 노릇’에서 ‘착실한 공물 제공자 노릇’을 하겠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위원장은 “지난 2년 동안 문 대통령을 가짜 평화 쇼의 주인공으로 만들어준 대가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 달러박스를 상납하라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문 정부의 답변이 ‘북한 개별 관광’ 계획”이라 주장했다. 이어 “지난 14일 문 대통령이 북한 개별 관광을 추진할 의사를 밝히자, 6일 만에 통일부가 시나리오를 내놓은 것은 ‘급조된 졸속 계획’이며 ‘청와대 하명 계획’”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위원장은 “정부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게 주권”이며 “국민 안전 대책이 없는 북한 관광은 ‘주권 포기’ 행위”라고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