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수색을 위해 20일 구조팀이 사고지점 인근에 도착하고 있다. 구조팀은 금속탐지기를 이용해서 실종자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네팔구조당국 제공

네팔 히말라야산맥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구조 책임자가 “보통 눈이 녹는 데 한 달이 걸린다”고 말했다. 기상 악화 때문에 수색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구조에 난항이 예상된다.

AF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은 20일(현지시간) 네팔 카스키구의 댄 바하두르 카르키 경찰서장의 말을 인용해 “사고 주변 지역에 헬기를 착륙시키려 했지만 현재까지는 불가능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어 “날씨가 좋으면 눈이 2주 만에 녹을 수 있지만 보통은 한 달이 걸린다”며 “수색팀을 도보로 동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네팔 당국과 구조 관계자들은 사고지점 인근까지 접근이 가능했으나 악천후 때문에 정확한 위치 파악이 쉽지는 않다는 입장이다. 네팔 관광부 관계자는 “폭설과 눈사태로 군 구조헬기 착륙이 불가능했다”며 날씨가 개는 대로 수색 작업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수색 작업에 참여 중인 민간헬기 조종사는 “이 지역에서 눈사태가 계속되면서 금속탐지기 신호가 어제보다 더 약해졌다”고 설명해 구조 작업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수색이 늦어지면서 실종자 구조 가능성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인 등반자를 돕던 한 셰르파(등반안내인)는 AFP통신에 “우리가 내려가고 있을 때 눈사태가 시작됐다”며 “내 눈 앞에서 세 사람이 휩쓸려갔다”고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수색 작업은 18일부터 계속 진행되고 있지만 현재까지도 실종자 발견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