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회의에 입장하며 외유성 출장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손자가 초등학교 전교 회장으로 당선되는 과정에 ‘할아버지 찬스’가 있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곽 의원은 “2018년 7월 문 의장의 며느리와 손자 문모군이 (한남동) 공관으로 전입한 후, 문군이 한남초교로 전학했다”며 “문군이 전학한 후 학교 전교 임원 선거 시기가 바뀌는 등 달라진 개정에 따라 문군이 학생회장에 당선됐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이 학교에서는 통상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학급 임원 선거가 진행된다. 그런데 지난해에만 1월, 7월로 당겨졌고 전교임원에 출마할 수 있는 자격 역시 종전 학급 임원에서 ‘4,5학년 누구나’로 변경됐다고 한다. 달라진 규정에 따라 문군은 전교회장에 당선됐다는 게 곽 의원 주장이다. 곽 의원은 “올해 이 학교의 선거 공고는 1월에 나오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외손자가 연간 학비가 4,300만원에 달하는 태국 국제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외손자가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에 다니고 있음을 이번에 확인했다”며 “이 학교는 각종 실내 스포츠 단지 등을 갖춰 1년에 등록금과 학비가 4,300만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문 의장의 며느리와 자녀가 한남동 공관으로 이사해 초등학교를 다닌 데 대해 "그 부분이 사실이라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라고 비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