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7일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메이드 인 프랑스'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파리=로이터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퇴직연금 개편 추진에 반대, 지난달 5일부터 46일째 이어져온 프랑스 파리의 대중교통 파업이 중단된다. 다만 파업 중단 결정에도 정부와 노동계 간 갈등 해소는 요원한 상황이다. 노동조합 측은 “재충전을 위한 일시적 조치”라고 선을 그었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파리교통공사(RATP)의 최대 노조인 UNSA(자율노조연맹) RATP 지부는 이날 “20일부터 기존의 무기한 파업의 방향을 바꿔 다른 방식의 행동을 하기로 했다”며 파업 중단을 선언했다. RATP는 파리와 수도권 지역의 지하철, 버스, 트램(지상 전차)을 운용하는 공기업으로, 정부의 퇴직연금 개편 시도에 반대하는 파업 시위의 핵심 주축으로 꼽힌다.

RATP 노조는 파업 중단이 일시적 조치임을 강조하면서 계속 투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관사 노조 대표인 로랑 제발리는 르 파리지앵에 “조합원들이 한숨 돌리고 재충전할 필요가 있다”며 “무기한 파업 중단을 호소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반대”라고 힘주어 말했다. RATP는 파업 중단과 별도로 오는 24일 연금개편 저지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그러나 이번 파업의 핵심 사업장 중 하나인 RATP의 파업 중단 결정은 연금개편 총파업 전체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많다. 파업 기간 임금을 받지 못해 경제적으로 열악한 처지에 놓인 RATP 노조원들이 결국 중단을 택한 것이라 최종 파업 종료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현지 언론 분석이다.

일단 파업이 중단됨에 따라 20일부터 파리와 수도권의 대중교통이 대부분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파업 초기에는 파리 지하철 16개 노선과 버스 노선이 운행을 전면 중단하면서 교통 대란이 초래됐으나, 현재는 배차 간격이 정상운행보다 길기는 해도 모두 운행돼 사정이 나아졌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직종ㆍ직능별로 42개에 달하는 퇴직연금 체제를 포인트제 기반, 단일 국가연금 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이 퇴임 후 받을 수 있는 연금을 모두 포기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이번 개편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하지만 노동계는 “더 오래 일하고 연금은 덜 주겠다는 것”이라며 파업에 돌입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