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최연소 기초의원 출신 김병민 객원교수 ‘4호’ 영입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여의도에 90년대생이 온다' 행사에서 청년정치 지망생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년친화’ 정당을 선언했다. 실제로 이날 한국당 출신의 30대 인사를 4호 인재로 영입했다.

황 대표는 19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여의도에 90년생이 온다’좌담회에서“우리 당은 과거 청년들과 가까이하기 어려운 정당이었지만 이제는 변화해가고 있다”며 “청년 친화정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취임 이후 청년들과 수 차례 만났지만 “청년수당은 있으나마나 한 복지”(12월 서울대 강연), “부족한 스펙으로도 대기업에 합격한 청년은 바로 제 아들 이야기"(6월 숙명여대 발언)라는 발언이 논란이 돼 여론 뭇매를 맞으면서 청년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여러 차례 받았다. 이를 의식한 듯 황 대표는 이날 “(기존 정당들이) 청년들을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으로 쓰고 있단 말을 들으면 정말 가슴이 아팠다”며 “우리당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86세대 기성정치에 도전하는 20대의 반란’을 부제로 한 이날 행사에는 1990년대생 청년 5명이 참석했다.‘90년대생이 바라본 여의도’라는 주제 아래 공정과 도약, 소신 등에 대해 각자의 의견을 자유롭게 펼치는 자리였다.

청년친화 기조를 반영하듯 한국당은 이날 김병민(37) 경희대 객원교수를 네 번째 영입인재로 발표했다. 경희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김 교수는 2010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28세의 나이로 서울 서초구의회 의원에 당선돼,‘최연소 기초의원’이라는 타이틀을 달았던 인사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