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출범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청년 불평등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적어도 공정한 출발선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출범식에 참석해 “일상이 된 소득 불균형과 자산 격차가 대물림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출발부터 집이 없던 사람은 더 작은 전세 집, 더 비좁은 월세 집으로 밀려나듯 불평등엔 이자가 붙는다”며 “우리 사회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임계점에 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년 불평등 문제 해결을 위한 ‘공정한 출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마라톤이 공정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그 출발선이 같기 때문”이라며 “서울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재원을 활용해 청년의 공정한 출발선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출범 또한 우리 청년들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제공해 주겠다는 서울의 진심어린 약속”이라며 “나아가 우리 청년들이 절망이 아닌 희망을 말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중한 출발선”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출범한 범사회적 대화기구는 불평등을 완화하고 공정한 출발선을 보장하기 위한 범세대적 논의의 장이다. 청년 당사자부터 청소년, 중장년, 노년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각 분야 전문가가 공정ㆍ격차 해소, 사회ㆍ정치 참여, 분배ㆍ소득 재구성 등을 주제로 머리를 맞댄다. 2년 간 운영된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