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인 설리. 연합뉴스

지난해 세상을 떠난 가수 설리(본명 최진리)의 오빠 최모씨가 친부와 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18일 자신의 SNS계정에 친부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을 공유하며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느냐”고 적었다.

그는 “동생(설리) 묘에는 다녀오지도 않은 분”이라며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아달라”고 덧붙였다.

최씨는 부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도 공개했는데, 이 글에는 종교적인 이유로 설리의 유산을 사회에 기부하길 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최씨에 따르면 친부는 “나에게는 천국으로 간 딸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나는 딸이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적었다.

최씨는 논란이 커지자 자신을 비난하는 일부 누리꾼들과 부친을 비난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그는 “누구와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고 나는 나쁜 짓을 하지 않았다”며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뜨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너희들(자신을 비난한 누리꾼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라고 했다.

또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설리)에 대한 상속은 원하면서 상속세와 그에 대한 책임은 피하고 (설리를) 길러준 어머니에게 남남이라고 표현한 이상 나와도 남남”이라고 덧붙였다.

최씨는 평소 설리와 매우 가깝게 지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설리가 진행한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동생과 나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반면 설리의 부모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