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18일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9~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왓포드=AP 연합뉴스

손흥민(28)의 출장 징계 결장에다 해리 케인(27)의 수술 등 주력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침울한 연말연시를 보냈던 토트넘이 좀처럼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강등을 걱정하는 팀들을 상대로 승리는커녕 겨우 패배를 면해 가슴을 쓸어내리는 모습에선 우승경쟁에 대한 기대보다 더 큰 추락에 대한 우려가 앞선다.

토트넘이 1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강등권 탈출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왓포드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의 늪에 바진 토트넘은 어느덧 상위 50%인 10위권 사수도 위태해진 모습이다.

이날 토트넘은 지지 않은 게 다행일 정도로 결정적인 위기들을 맞았다. 토트넘이 17개 슈팅을 기록할 동안 왓포드도 15차례의 슈팅으로 맞불을 놨는데, 후반 24분 얀 베르통언(33)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패배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다행히 파울로 가사니가(28) 골키퍼가 트로이 디니(32)의 슈팅 방향을 정확히 간파해 막아내 패배는 면했다.

문제는 토트넘의 침체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가늠도 어렵다는 점이다. 특히 19일 기준 최하위 노리치시티(지난해 12월 29일), 13위 사우샘프턴(1월 2일), 17위 왓포드(17위)까지 하위권 팀들과 대결에서 1승도 챙기지 못한 점은 뼈아프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시즌 강력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풀이된다. 선수들 부상 이탈과 이적으로 가용 자원이 없는 상황에서, 몇 안 되는 핵심선수들을 거의 모든 경기 투입하게 되면서 전술 변화를 꾀하기도 어렵다. 이런 와중에 믿었던 핵심선수들마저 제 역할을 못해주니 지지 않은 데 만족해야 하는 ‘약체의 정석’이 된 셈이다.

손흥민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12월 8일 번리에서 보인 70m 드리블 ‘원더골’ 이후 1달여 동안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에 꽁꽁 묶여있다. 외신들도 손흥민의 하락세에 주목하고 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전반전 몇 차례 슈팅을 했다”고 언급하면서 “출장 정지 징계 이후 예전의 단단함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주전 선수 가운데 가장 낮은 평점 4점을 줬다.

설상가상으로 토트넘 팀내 분위기도 엉망이다. 이날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크리스티안 에릭센(28)과 교체된 델레 알리(24)는 교체돼 나온 뒤 벤치를 강하게 내리치며 분노를 표했다. 에릭센은 인터밀란(이탈리아) 이적이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상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