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기기 착용 의혹에 브레그먼ㆍ알투베 “그런 적 없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자기기 착용 의혹에 브레그먼ㆍ알투베 “그런 적 없다”

입력
2020.01.19 08:57
0 0
휴스턴의 알렉스 브레그먼. AP 연합뉴스


사인 훔치기 스캔들에 연루된 휴스턴 선수들이 팬 페스트에서 전자기기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휴스턴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팬 페스트를 열었다.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이 자리는 항변 또는 해명하는 자리가 됐다.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은 이날 “휴스턴 내야수 알렉스 브레그먼이 자신과 팀 동료들이 받는 의혹을 부인했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 조사 결과 휴스턴은 2017년 가운데 외야 펜스에 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팀 사인을 읽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이 쓰레기통을 두드려 직구와 변화구 등 볼 배합을 알려줬다고 했다. 여기에 호세 알투베 등 휴스턴 주축 타자들이 진동 혹은 소리로 신호를 전하는 전자기기를 몸에 부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알투베가 지난해 10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뉴욕 양키스의 마무리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에게서 극적인 끝내기 홈런을 때려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끌었을 때의 모습이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영상을 보면, 알투베는 자신을 축하해주려고 달려드는 동료들에게 유니폼 저지를 찢지 말라고 말하고, 유니폼 상의를 손으로 움켜쥔다.

브레그먼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이 문제에 대해 조사했지만 어떤 혐의도 드러나지 않았다”며 “몸에 전자기기를 부착했다는 의혹은 정말 멍청한 상상”이라고 잘라 말했다. 알투베도 자신의 대리인인 스캇 보라스를 통해 “한 번도 일어나지 않은 일”이라며 “전자 장비를 착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팬 페스트에서 알투베는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주저앉아서 울고 있는 수는 없다. 경기에 뛰며 승리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 동료들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