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폭설로 오전 출발했던 구조헬기도 회항
평일엔 교육봉사, 학생 없는 주말 이용해 트레킹 나서
9명 중 나머지 5명은 대피소로 이동
네팔 안나푸르나. 연합뉴스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네팔로 떠난 현직 교사 4명이 네팔 고산지대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중 실종됐다. 기상 악화로 실종자 수색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비상대책반과 실종자 가족도 현지로 급파됐다.

외교부와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쯤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을 지나다 눈사태를 만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실종교사 4명은 남교사 2명, 여교사 2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과 함께 트래킹을 나섰던 5명은 눈사태 직후 대피소로 안전하게 대피했으며, 나머지 2명은 건강상 트래킹을 하지 않고 숙소에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현지에 지원인력을 급파했다. 충남교육청 소속 비상대책반 인원과 실종자 가족 6명도 18일 오후 1시30분 비행기로 현지로 출발했다.

다만 사고 현장 주변은 며칠째 폭설이 쏟아져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트만두에서 사고현장으로 가는 항공편도 결항되고 있으며, 길이 끊겨 차량 진입도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오전 수색을 위해 출발했던 구조 헬기도 기상 문제로 되돌아왔다”고 말했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교육봉사활동에 참여한 교사들은 총 11명이다. 이들은 지난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지역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지역 공부방 등에서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었다.

이들은 봉사 기간 중 학생이 등교하지 않는 주말을 이용해 트래킹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일찍 트래킹을 출발할 때만 해도 날씨가 좋았으나 갑자기 내린 폭우와 폭설에 눈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11명의 교사 중 건강상 숙소에 잔류한 2명을 제외한 9명이 이동 중 눈사태를 만났고, 앞서 가던 4명이 현지 가이드와 함께 연락이 두절됐다. 후미에 있던 5명의 교사들은 근처 대피소로 이동했다. 다만 통신상태가 좋지 않아 나머지 5명과의 교신도 현재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