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교육청은 18일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3시 40분께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 네팔=EPAㆍ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이 네팔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트래킹을 하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데 대해 “실종된 교사들이 안전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외교부의 신속한 대처를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준호 한국당 청년 부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실종자들은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로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네팔에 체류 중이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주네팔대사관에서 현지 경찰관계청에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한 상태이지만, 급박한 상황이니만큼 조속한 정부의 대처가 필요한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실종된 교사들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드린다”며 “다시 한번 무사귀환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외교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쯤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Deurali)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트레킹을 하던 한국인 9명 중 4명이 실종되고, 5명이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이날 밝혔다. 실종자들은 히말라야로 교육봉사를 떠났던 충남도 교육청 소속 교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