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잡이 '한편' 창간호 '세대'. 민음사 제공

한국 사회에서 ‘인문학 위기론’이 등장한 것은 오래 전이다. 21개 국공립대 인문대 학장들이 인문학 위기를 환기하며 인문학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던 ‘인문학 제주 선언’을 내놓은 것이 이미 20여년 전인 1997년이다. 그 뒤 ‘문송합니다(문과라서 죄송합니다)’라는 자조적 인사말이 농담으로 회자되는가 하더니 스티브 잡스 이후엔 돈 좀 되는, 한 권으로 다 정리해버릴 수 있는 때 아닌 ‘인문학 부흥’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런 인문학, 괜찮은 걸까.

민음사가 새롭게 창간한 인문잡지 ‘한편’은, 두꺼운 논문으로서의 인문학과 가벼운 대중적 인문학 사이에서 인문학의 본령을 다시 생각하고자 하는 기획이다. 책보다 짧고 논문보다 쉬운, 말 그대로 ‘한편’의 짧은 글들을 모아 새로운 인문학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철학, 문학, 문학 등 교양서를 만드는 젊은 편집자들이 인류학, 역사학, 정치학, 인구학, 미학, 철학 등 인문사회과학 분야의 젊은 연구자들에게 청탁한 글을 모았다. 200자 원고지 30매 안팎의 짧은 글 열 편을 모아 만든 이 잡지의 가격은 1만원. 한 손에 들어오는 작은 판형을 갖췄다.

창간호 주제는 ‘세대’다. 88만원 세대에서부터 삼포 세대, 생존주의 세대로 이어지는 세대 꼬리표에서 벗어나 다양한 각도에서 ‘세대’ 문제를 짚었다. ‘탈코르셋: 도래한 상상’의 저자 이민경은 10대 후반부터 20대 후반까지의 여성들을 ‘탈코르셋 세대’로 명명한 뒤 이들의 탈코르셋 행위를 탐색한다. 기후위기 활동가 정혜선은 ‘미래세대의 눈물과 함께’를 통해 기후위기에 가장 정직하게 대처하는 청소년 세대에 주목한다. ‘청년팔이’의 저자인 문화연구자 김선기는 말 그대로 기성세대에게 청년을 그만 팔라고 하기 보다, 또래 활동가들이 스스로를 대표하는 방식을 모색한다. 각각의 글들은 ‘세대론’으로 묶여 제대로 다뤄지거나 세밀하게 분석되지 않았던 세대 안의 세대를 들여다본다.

‘한편’은 ‘세대’를 시작으로 연 3회 출간된다. 5,9월에 발간될 다음 호의 주제는 각각 ‘인플루언서’와 ‘환상’이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