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제이블랙 아내 마리, “여자는 화사, 남자는 태민이 요새 춤을 잘 추더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희’ 제이블랙 아내 마리, “여자는 화사, 남자는 태민이 요새 춤을 잘 추더라”

입력
2020.01.17 14:29
0 0
제이블랙-마리가 입담을 뽐냈다. 제이블랙 SNS

제이블랙과 아내 마리가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게스트로 안무가 제이블랙, 마리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신영은 제이블랙-마리 부부에게 “우리나라 가수 중에 누가 춤을 제일 잘 춘다고 생각하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마리는 “현아씨가 표정이나 이런 게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요즘에는 여자 가수는 마마무 화사가, 남자는 태민이 눈에 띈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제이블랙은 “던이 진짜 몸을 상당히 잘 쓰는 친구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오후 12시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