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이 난 주택 내부 모습. 연합뉴스

15일 오후 6시34분쯤 광주 북구 연제동 한 아파트 1층 주택 주방에서 불이 났다. 불은 20여분만에 진화됐다. 연기가 차오르며 아파트 건물 전체에 퍼져 주민 30여명이 밖으로 대피했다.

이중 연기를 마셔 두통과 메스꺼움 증세 등을 보인 21명이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았다. 생명이 위독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집 조리도구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