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암호화폐 회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엔 “北 암호화폐 회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입력
2020.01.15 22:15
0 0

내달 개최… 사이버 수익 핵개발 전용 의혹

지난달 8일 서울 강남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에 화폐별 시세표가 게시돼 있다. 연합뉴스

내달 북한에서 열리는 암호화폐 회의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최근 한 미국인이 해당 회의에 참가했다는 혐의로 기소되기도 해 북한에 대한 제재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달 안보리에 제출될 기밀보고서 발췌자료를 입수,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이 다음달 22~29일 진행되는 북한의 암호화폐 회의가 대북제재에 위배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 기간 평양에서 ‘제2회 평양 블록체인ㆍ암호화폐 콘퍼런스 2020’을 개최한다. 1차 회의는 지난해 4월 열렸는데, 당시 세계 각국에서 80개 기관이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건은 해당 콘퍼런스와 대북제재 위반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있느냐는 점이다. 암호화폐 등 북한의 사이버 프로그램은 정보 수집과 제재 회피, 수익 창출 등에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유엔 전문가들은 사이버 수익이 핵개발에 전용될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북한이 지난해 8월 은행과 암호화폐 거래사이트를 해킹해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를 탈취했다고 안보리에 보고된 적이 있기 때문이다.

한편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북한 블록체인 행사에 참가한 미 국적 블록체인 개발자 버질 그리피스를 체포해 지난 주 기소했다. 그리피스는 북한에서 암호화폐를 이용한 제재 회피와 돈세탁 방법과 관련해 토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