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지역의 육군 전방 부대 소속 부사관이 부대 자금을 빼돌려 해외로 도주해 군 당국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육군에 따르면 경기 포천시 일대 육군 소속 한모 중사가 공금을 횡령한 뒤 이달 13일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군단 회계복지기금 담당관인 한 중사는 4억여원의 부대 복지회관 수익금 및 기부금 등을 빼돌린 것으로 군 수사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복지회관 수익금 일부는 부대 복지기금으로 사용되고, 일부는 부대 시설 투자비용으로 사용된다. 한 중사는 13일부터 무단으로 출근하지 않아 군 수사당국이 위치를 추적한 결과, 마지막으로 인천국제공항에서 행적이 포착됐다. 경찰 등과 공조한 결과 베트남행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은 경찰과 공조해 입국 시 통보 조치 등을 취할 예정이며, 한 중사의 범행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추가 범행 여부 등도 수사할 계획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