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2만4000대 판매 목표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5일 경기 고양시 일산킨텍스에서 후륜구동 기반 플래그십 SUV ‘GV80’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왼쪽부터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이원희 현대차 사장,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 디자인담당 부사장,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제네시스 제공

현대자동차 고급 차종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야심작으로 선보인 GV80을 앞세워 국내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의 선두 등극과 더불어 올해까지 ‘5년 연속 1위’를 자신한 메르세데스-벤츠까지 넘어설 태세다.

제네시스는 15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GV80 3.0 디젤모델을 6,580만원에 공식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GV80은 향후 가솔린 2.5·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차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GV80 디젤 모델은 현대차그룹의 최신 ‘스마트스트림’ 기술이 적용된 직렬 6기통 3.0 디젤엔진을 탑재했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0㎏.m 등 높은 동력성능을 제공한다.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복합연비의 경우 리터당 11.8㎞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5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후륜구동 기반 플래그십 SUV ‘GV80’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제공

GV80은 대형 크레스트 그릴, 쿼드램프, 지-매트릭스 무늬 등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이 차량 곳곳에 적용됐다. 특히 GV80에 ‘두줄’ 형태로 내장된 쿼드램프 디자인은 향후 출시될 제네시스 차종에 모두 적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에선 처음으로 도입된 14.5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 ‘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는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연출했다는 평가다.

GV80엔 최첨단 기능도 포함됐다. 우선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지능형 항속 기술 ‘SCC-ML’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이 기능은 AI가 운전자 성향을 학습해 자연스러운 부분자율주행을 구현한다. ‘고속도로주행보조II(HDA2)’도 처음으로 실렸다. HDA2는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방향지시등 조작 시 차선 변경을 도와준다. 이 밖에도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카페이’ 등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15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후륜구동 기반 플래그십 SUV ‘GV80’을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제네시스 GV80 인테리어.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는 올해 GV80의 국내 판매량을 2만4,000대로 잡았다. 현재 국내 프리미엄 SUV 시장이 2만대 규모인 것을 감안하면, 공격적인 목표치다. 또 지난해 5만6,801대를 판매했던 브랜드 전체 판매량도 8만대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벤츠의 올해 국내 판매목표와 동일한 수치다.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GV80은 주문생산방식(BTO)이 적용돼 월 2,000대 판매가 쉽지 않겠지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네시스 G70·80·90 세단 라인업까지 포함해 총 8만대 이상을 판매하고, 국내 고급차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