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1호 공약’은 “전국 무료 와이파이 확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주당 총선 ‘1호 공약’은 “전국 무료 와이파이 확대”

입력
2020.01.15 11:05
0 0

전국에 5만3000대 설치…청년층 표심 공략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정식 정책위 의장 등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1호 공약인 무료 와이파이 전국확대 방안을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총선의 1호 공약으로 무료 공공와이파이(WiFi)를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의 삶에 직접 혜택을 주는 ‘생활밀착형’ 공약으로, 2030청년층의 표심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15일 국회에서 총선 공약 발표식을 갖고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해 사회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무료 와이파이 5만3,000대를 설치할 계획이고, 예산은 약 5,780억원을 투입한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1호 공약인 무료 와이파이 전국 확대 방안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선 올해 중 전국 모든 시내버스(5,100대)와 초ㆍ중학교(2,956대) 및 고등학교(2,358대), 터미널 등 교통시설(2,000대), 문화ㆍ체육ㆍ관광시설(1,000대), 보건ㆍ복지시설(3,600대)에 무료 와이파이가 설치된다. 이를 위해 올해 약 480억원, 내년 2,600억원, 2022년 2,700억원의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예산은 이미 확보된 상태로, 추가 예산은 약 5,300억원 정도인 셈이다. 비용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통신사가 같이 부담한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