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전날 협치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야당 탓 프레임’을 확대 생산하는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뿌리”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본질을 흐리고 사실을 왜곡하며 여론 호도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을 향해“주먹을 쥔 손과 어떻게 손뼉을 마주치느냐”며 “허황된 협치를 말하기 전에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는 것이 기본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쏘아 붙였다. 전날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해 “이번 총선에서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문화가 달라지길 바란다”,“손뼉을 치려고 해도 한 손으로 칠 수가 없다”라고 발언한 데 대해 응수한 것이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