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 ‘손뼉’ 발언에 “주먹 쥔 손과 어떻게 마주치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교안, 문 대통령 ‘손뼉’ 발언에 “주먹 쥔 손과 어떻게 마주치냐”

입력
2020.01.15 10:15
0 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전날 협치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야당 탓 프레임’을 확대 생산하는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뿌리”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본질을 흐리고 사실을 왜곡하며 여론 호도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을 향해“주먹을 쥔 손과 어떻게 손뼉을 마주치느냐”며 “허황된 협치를 말하기 전에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는 것이 기본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쏘아 붙였다. 전날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해 “이번 총선에서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문화가 달라지길 바란다”,“손뼉을 치려고 해도 한 손으로 칠 수가 없다”라고 발언한 데 대해 응수한 것이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