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지켜라” 기업은행 노조, 문 대통령의 낙하산 논란 일축에 반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약속 지켜라” 기업은행 노조, 문 대통령의 낙하산 논란 일축에 반박

입력
2020.01.14 15:38
0 0
3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첫 출근 중 노조원들의 출근 저지 투쟁에 가로막혀 노조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IBK기업은행의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며 낙하산 논란을 일축하자 노조는 “정부가 낙하산 근절 약속을 저버렸다”며 즉각 반박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을 비토(거부)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그간 노조가 제기해온 낙하산 인사 논란에 선을 긋자 곧바로 성명서를 냈다.

노조는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에는 △야당 시절 낙하산 기업은행장을 반대해놓고 왜 (지금은) 낙하산을 임명하는지 △후보 시절 금융노조와 낙하산 인사 근절을 협약해 놓고 지키지 않는지 △기업은행장 임명절차를 개선하기로 약속해놓고 지키지 않는지에 대한 답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바라고, 자율경영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이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고 했는데 (노조는) 내부인사를 고집한 게 아니다. 낙하산 반대가 어떻게 내부 행장 요구인가”라고 되물었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기업은행은 46.8%의 지분을 일반 주주들이 보유한 상장회사지만 1961년 제정된 은행장 선임절차를 여전히 법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후보시절 이를 개선하겠다던 대통령의 약속을 왜 지키지 않는지 묻고 있지만 여전히 정부나 청와대의 답은 없다”고 비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