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길길이 다시 산다’ 최명길, 김한길과 대본 연습하다 멱살 잡은 사연은?
알림

‘길길이 다시 산다’ 최명길, 김한길과 대본 연습하다 멱살 잡은 사연은?

입력
2020.01.06 20:38
0 0
‘길길이 다시 산다’ 최명길이 요리연구가 이혜정에게 배우들의 고충을 공유한다. 채널A 제공
‘길길이 다시 산다’ 최명길이 요리연구가 이혜정에게 배우들의 고충을 공유한다. 채널A 제공

배우 최명길이 요리연구가 이혜정에게 배우들의 고충을 공유한다.

6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길길이 다시 산다’ 7회에서는 길길 부부가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집에 초대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연극 무대를 통해 여배우로 변신한 이혜정은 초보 연기자로서의 고민을 배테랑 여배우인 최명길에게 털어놓는다. 이혜정은 “대본이 잘 외워지지 않아 걱정이다. 긴 대사를 줄줄 읊을 수 있는 비결이 있으면 알려달라”며 최명길과 ‘여배우 공감대’를 형성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최명길은 신혼 시절 대본을 외우다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옛날에 집에서 오열 연기를 연습하고 있는 내 모습을 보고 남편이 놀라면서 ‘무슨 생각을 하면서 울었냐’고 물었다. 그래서 ‘당신이 죽는 생각’이라고 답했더니 ‘진짜 남편인데 죽는 상상을 하면 어쩌냐’며 서운해해 당황했다”고 말한다.

현재까지도 서운해하는 김한길의 모습에 최명길은 답답한 마음에 김한길의 멱살(?)을 잡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혜정은 “나의 코믹 연기에 모두가 웃는 와중에도 혹여 내가 실수라도 할까 봐 혼자 걱정스레 앉아 나를 바라보던 남편을 보고 ‘심쿵’했다”고 고백하며 “여배우 아내가 되고 나니 남편 고민환 박사도 나를 대하는 태도가 예전과 달라졌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혜정은 자폐증을 앓고 있어 전 주인에게 버림받은 강아지를 입양해 사랑으로 키우게 된 사연도 공개해 최명길을 뭉클하게 만든다.

요리연구가에서 이제는 여배우로서의 매력도 뽐내고 있는 빅마마 이혜정의 이야기는 1월 6일 오후 8시 40분 채널A ‘길길이 다시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