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치홍, 롯데 품으로… 김하성ㆍ이정후는 7ㆍ4년차 역대 최고액에 사인
알림

안치홍, 롯데 품으로… 김하성ㆍ이정후는 7ㆍ4년차 역대 최고액에 사인

입력
2020.01.06 16:55
수정
2020.01.06 18:34
25면
0 0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안치홍(30)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롯데는 6일 안치홍과 2년 최대 26억원(계약금 14억2천만원, 연봉총액 5억8천만원, 옵션총액 6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안치홍(30)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롯데는 6일 안치홍과 2년 최대 26억원(계약금 14억2천만원, 연봉총액 5억8천만원, 옵션총액 6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안치홍(30)이 KIA를 떠나 롯데 유니폼을 입는다.

롯데는 6일 “안치홍과 계약 기간 2년 최대 26억원(계약금 14억2,000만원, 연봉 총액 5억8,000만원, 옵션 총액 6억원)에 FA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2022년에는 2년 최대 31억원 규모로 상호 계약 연장 조항이 있다. 연장 계약이 실행될 경우 최대 4년 56억원이 된다.

이 조항에 따라 구단이 연장을 선택할 경우 선수는 계약 연장 또는 FA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구단이 2년 후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선수에게 1억원을 지급하고 선수는 FA가 된다.

안치홍은 2009년 2차 1라운드로 KIA에 입단한 뒤 KBO 통산 10시즌 동안 1,124경기서 타율 0.300 100 홈런 586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첫해부터 주전 2루수로 활약하며 세 차례 골든글러브와 두 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안치홍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팬들에게 안녕을 고했다. 그는 “광주에 첫발을 내디딘 지 10년이 지났다. 나고 자란 곳은 서울이지만, 고향은 광주라 느껴진다”면서 “타이거즈 팬들의 사랑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앞으로 만나게 될 롯데 팬들에게도 “성실한 모습과 좋은 성적으로 믿음에 보답하겠다. 뜨거운 사직구장에서 내 모든 것을 불태우겠다”라고 적었다.

김하성이 지난달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이 지난달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2019시즌 팀의 한국시리즈 준우승과 골든글러브를 동시에 달성한 키움의 김하성(25)과 이정후(22)은 각각 7년 차, 4년 차 역대 최고 연봉을 찍었다. 김하성은 이날 연봉 5억5,000만원에 사인했다. 지난 시즌 연봉(3억2,000만원)에 71.9% 오른 금액이다. 역대 KBO리그 7년차 연봉 최고액은 종전까지 류현진(2012시즌)과 나성범(2018시즌)이 기록한 4억3,000만원이었다.

이정후도 이날 3억9,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는데, 지난 시즌(2억3,000만원)보다 69.6% 인상된 금액이다. 이정후 역시 리그 4년차 최고 연봉 기록으로, 류현진의 기록(2009시즌ㆍ2억4,000만원)을 넘어섰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