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본 대로 말하라’ 베일 벗은 천재 프로파일러 장혁! ‘기대 UP’
알림

‘본 대로 말하라’ 베일 벗은 천재 프로파일러 장혁! ‘기대 UP’

입력
2020.01.04 11:59
0 0
장혁이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로 완벽 변신한다. OCN 제공
장혁이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로 완벽 변신한다. OCN 제공

배우 장혁이 다시 한번 인생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다음달 1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장혁의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설명만 들었던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 예비 시청자들의 흥분 지수를 상승시킨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본 대로 말해”라는 오현재(장혁)의 굵직한 목소리가 온 신경을 자극하며 사건 현장에 우리를 데려다 놓는다.

아무도 없는 어두운 방 안, 눈을 감고 집중하는 오현재로 시작한 영상은 전혀 다른 공간으로 이어지며 단번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 공간은 바로 살짝 열린 캐리어 사이로 튀어나온 창백한 손과 이를 촬영하는 감식반, 수사 중임을 알리는 폴리스 라인, 감식반과 경찰관 등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사건 현장이었다. 이곳에서는 어떤 사건이 발생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목줄을 들고 걷는 의문의 인물, 바닥으로 떨어지는 하얀 박하사탕, 붉게 물드는 냇물까지. 사건 현장의 단편이 그려지는 그 순간, 오현재가 “판단은 내가 할 테니까”라며 눈을 떴다. 감청장비와 모니터를 통해 사건 현장을 완벽히 재구성한 천재 프로파일러, 그의 눈빛에는 어떤 범인도 절대 놓치지 않을 것만 같은 강렬한 의지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무엇보다 영상을 통해 베일을 벗은 오현재의 서늘한 눈빛은 보는 이들마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4년 만에 OCN표 장르물로 돌아온 것은 물론, ‘본 대로 말하라’를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 장혁이 오현재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제작진은 “오현재의 독보적인 캐릭터가 베일을 벗으며 드라마의 본격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고 설명하며, “장혁은 눈빛만으로도 오현재를 200% 표현했다”며 “대단한 존재감을 발휘할 것이니 그의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본 대로 말하라’는 다음달 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