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KBL 황인태 심판, 아시아 최초 NBA 심판교육 초청
알림

KBL 황인태 심판, 아시아 최초 NBA 심판교육 초청

입력
2020.01.03 15:50
24면
0 0
황인태 심판. KBL 제공
황인태 심판. KBL 제공

황인태(41) KBL(한국농구연맹) 심판이 미국프로농구(NBA) 심판 도전 기회를 잡았다.

KBL은 3일 "황인태 심판이 아시아 최초로 NBA 심판양성 프로그램(Referee Development Program)에 초청받아 오는 13일부터 NBA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KBL은 "해당 교육 과정 수료 후에는 NBA 심판으로 활동할 기회가 주어진다"고 덧붙였다. 이번 프로그램은 NBA, G리그(NBA 하부리그),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심판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과정으로 총 85명의 교육생이 참가한다. 프로암 경기, 대학ㆍ고등부 경기 등에서 심판으로 활동하고 경기가 없을 때는 NBA 심판 팀의 일원으로 NBA 사무국에 매일 출근해 경기 분석 방법을 배우고 프로 심판들에게 필요한 자료 제작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황인태 심판은 2004년 대한민국농구협회 심판을 시작으로 2008년부터 KBL 심판을 맡아 465경기(플레이오프 포함)에 출장한 베테랑이다. 국제농구연맹(FIBA) 국제 심판으로 올림픽, 농구월드컵 등 국제무대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여자농구 결승전 심판으로 나선 바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