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적 여성… 생후 2주 된 딸 안고 김해 아파트서 투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베트남 국적 여성… 생후 2주 된 딸 안고 김해 아파트서 투신

입력
2020.01.03 10:42
0 0

 

 딸은 사망ㆍ여성은 중태 

 경찰,“평소 우울증세, 유서 형식 메모 발견” 

게티이미지뱅크

경남 김해 한 아파트에서 베트남 국적 여성이 생후 2주 된 딸을 안고 투신해 딸은 숨지고 여성은 중태에 빠졌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6시 50분쯤 김해 시내 한 아파트에서 베트남 국적의 20대 A씨와 생후 2주 정도 된 A씨 딸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중태에 빠졌고, 딸은 숨졌다.

한국인인 A씨 남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공책 1장 분량으로 남긴 유서 형식의 메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남편은“아내가 평소 우울 증세가 있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남긴 메모 및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A씨 딸을 부검할 계획이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