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대전 맨몸마라톤대회 2,500여명 추위 뚫고 갑천변 달려
알림

대전 맨몸마라톤대회 2,500여명 추위 뚫고 갑천변 달려

입력
2020.01.01 15:28
0 0
1일 열린 ‘2020 대전 맨몸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윗몸을 드러낸 채 11시 11분 출발지점인 갑천 엑스포다리를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맥키스컴퍼니 제공
1일 열린 ‘2020 대전 맨몸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윗몸을 드러낸 채 11시 11분 출발지점인 갑천 엑스포다리를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맥키스컴퍼니 제공

경자년 새해 첫날 영하의 날씨를 뚫고 수천명이 맨몸 마라톤을 하며 새해맞이 행사를 하는 장관이 연출됐다.

대전소재 주류기업 맥키스가 주최하는 ‘2020 대전 맨몸마라톤대회’가 1일 오전 11시 11분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 열렸다.

2016년 시작해 올해 5회째를 맞은 맨몸마라톤대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초등생부터88세 노인까지 2,5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 중 남성들은 윗옷을 벗고 상체에는 각자의 개성을 담은 문구를 적었으며 여성 참가자들은 맨소매 차림으로 뛰었다. 이들은 갑천 엑스포다리를 출발해 한밭수목원과 유림공원, 카이스트, 과학공원을 돌아오는 7㎞ 구간을 달렸다.

달리기를 마친 참가자들은 주최측에서 준비한 따듯한 떡국을 먹으며 새해 덕담을 나눴다. 주최측은 참가자들을 위해 포토제닉상과 바디페인팅상 등 다양한 특별상을 마련하고 클래식 공연도 펼쳤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