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일본 정부 데이터 제시… 문 대통령 반론 없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오염수를 담아 놓은 물탱크. 후쿠시마=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물에 포함된 방사성물질의 양이 한국 원전의 100분 1 이하”라고 말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아베 정권과 가까운 산케이신문은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이후 한국이 후쿠시마현 수산물을 비롯해 일본산 식품 수입을 금지한 것을 염두에 두고 과학적 논의를 진행할 뜻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반론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011년 폭발사고가 발생해 폐로가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원자로 건물 안으로 유입되는 지하수를 줄이기 위해 설치한 ‘서브드레인(건물 주변의 우물)’에서 지하수를 퍼올려 정화한 뒤 기준치를 밑도는 것을 확인해 해양에 배출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소위원회 자료 등에 따르면 2016년 서브드레인으로부터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의 배출량은 연간 약 1,300억베크렐(㏃)로, 한국의 월성 원전이 같은 해 액체로 방출한 트리튬은 약 17조벨크렐로 약 130배였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에서의 언급은 이 같은 데이터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전했다.

동일본대지진 당시 민주당 정권에서 환경장관 겸 원전사고를 담당한 호시노 고시(細野豪志) 전 장관도 지난 2일 마이니치(每日)신문 기고를 통해 같은 주장을 한 바 있다. 그러나 정상적인 원전에서 나오는 오염수와 방사성 물질 누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가 똑같지 않다며 우려하는 환경단체들도 있다.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해역 등과 관련해 “방사성물질 농도가 상승하고 있지 않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음료수 지침 범위 내에 있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평가를 설명하고, “과학적으로 냉정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근거로 올해 바레인, 콩고민주공화국, 브루나이 등이 일본산 식품에 대한 규제를 철폐ㆍ완화한 사실도 설명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한편, 한일 정상회담 이후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원전 오염수의 중대성에 대해 일본의 정보 공유나 투명한 처리 등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일본 관방부(副) 장관의 브리핑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지금까지도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정보를 제공해 왔으며 향후 그러한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오카다 부장관은 이에 “국제사회에 대한 대응을 포함해 한국 측에 억제적인 대응을 요청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