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알라베르디, “한국에 아제르바이잔 알리는 게 목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알라베르디, “한국에 아제르바이잔 알리는 게 목표”

입력
2019.12.26 21:52
0 0
아제브바이잔에서 온 알라베르디가 호스트로 등장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새로운 나라에서 온 호스트가 등장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제르바이잔에서 온 알라베르디가 나라에 대한 열정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알라베르디는 “한국 온지는 6년정도 되었고 나이는 26살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 아제르바이잔을 알리는 게 목표다.아제르바아이잔 사람이라고 자랑스럽게 얘기하고 싶고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딘딘이 아제르바이잔은 생소한 나라라서 소개해달라는 말에 알라베르디는 “터키와 러시아 사이에 있으며 코카서스 3국으로 많이 부른다. 옛날 모습과 현대적인 모습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 지하자원과 에너지 자원이 풍부하다”라고 언급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